연합뉴스

서울TV

무인 뺄래방 돌며 동전교환기 턴 30대…CCTV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벽시간에 무인 빨래방만을 골라 절도 행각을 벌여온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2월부터 한 달여 동안 서울 송파구와 강남구 등에 있는 무인 빨래방을 돌며 동전교환기를 부수고 현금을 훔친 혐의로 정모(31)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정씨는 동전교환기를 부수고 돈을 빼내는 수법으로 18차례에 걸쳐 2000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공개한 정씨의 범행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 영상을 보면, 건설공구인 노루발 못뽑기(속칭 빠루)를 꺼내 동전교환기를 뜯은 후 가방에 현금을 챙긴다. 이는 지난 2월 14일 광진구 구의동의 한 빨래방에서 녹화된 범행 장면이다.



경찰조사 결과 정씨는 범행 전 휴대전화로 무인 빨래방을 검색한 뒤 경비 업체가 관리하지 않는 빨래방만을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영상=서울 광진경찰서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