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러시아서 ‘노인 얼굴’ 가진 새끼 양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의 한 목장에서 마치 화난 노인의 얼굴을 쏙 빼닮은 양이 태어나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은 러시아에 속한 자치공화국 다게스탄(Dagestan) 인근의 체르카라는 마을에서 사람의 얼굴을 가진 양이 태어났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목장 주인 블라시오 라브렌티예프(Blasius Lavrentiev·45)는 최근 꽤 추웠던 겨울을 보냈던 차에 암컷 양이 새끼를 밴 것을 보고 매우 기뻐했다. 새끼 양을 팔아 한 몫 챙길 생각에 목장주는 일주일 내내 새끼 양의 탄생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기다렸다. 그러나 갓 태어난 새끼 양의 모습을 본 목장 주인은 그만 기겁하고 말았다. 새끼 양의 얼굴이 마치 사람의 형상을 하고 있었던 것.

목장주는 “당시 갓 태어난 새끼 양이 노인 같은 얼굴로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면서 “정말 충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목장주에게 돌연변이 새끼 양의 탄생은 뜻밖의 횡재였다. 한 지역 서커스단에서 보통 새끼 양의 10배의 값을 쳐주겠다면서 돌연변이 새끼 양을 팔 것을 제안한 것.

하지만 목장주는 “비록 새끼 양이 못생기긴 했지만 남의 저녁 식탁에 오르거나 전시되는 꼴은 못 보겠다”면서 한동안 팔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전문가들은 “목장주가 어미 양에게 비타민A를 너무 많이 섭취토록 한 결과 돌연변이를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영상=Ivan Ivanovich/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