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과 도둑집안 커플의 결혼기 ‘위험한 상견례2’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대로 경찰가문의 막내딸과 도둑집안의 외동아들이 결혼을 한다면 어떨까?

생각만으로도 코믹한 이 이야기는 영화 ‘위험한 상견례2’ 콘셉트다. 이 작품은 지난 2011년 전라도와 경상도의 미묘한 지역감정을 재미있게 담아낸 ‘위험한 상견례’(주연 송새벽, 이시영)의 속편으로, 경찰가문의 막내딸 ‘영희’(진세연)와 도둑집안의 외동아들 ‘철수’(홍종현)의 결혼을 막기 위한 두 집안의 고군분투기를 담은 코미디다.

드라마 ‘각시탈’과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닥터 이방인’을 통해 얼굴을 알린 진세연이 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이자 경찰가문의 막내딸 ‘영희’역을 맡았다. 또 전설적인 대도 집안의 외동아들이자 경찰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고시생 ‘철수’역은 홍종현이 맡았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는 상반되는 두 집안의 모습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만나선 안 될 가족이 만났다!?”라는 카피는 이들의 앞날에 드리울 먹구름을 예상하게 한다. 또한 영희와 철수의 결혼을 막기 위해 문서조작, 교통방해 등 일명 합동작전을 펼치는 장면들은 소소한 웃음을 예고하며 예비 관객들을 기대케 한다.

시트콤 ‘순풍산부인과’를 시작으로 ‘청담보살’과 ‘위험한 상견례’, 최근에는 ‘꽃할배 수사대’ 등을 연출한 김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위험한 상견례2’는 오는 4월 30일 개봉한다.

사진 영상=롯데엔터테인먼트, 마인스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