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아이스하키선수, 스케이트 날 보호대 뚫고 들어가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스하키 경기 중 상대팀 스케이트 날에 얼굴이 찢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달 31일 내셔널 하키리그의 시즌을 마감하는 스탠리컵 플레이오프(Stanley Cup Playoffs) 오타와 세너터스와 디트로이트 레드윙스와의 경기에서 레드윙스의 공격수 드류 밀러(Drew Miller·31)가 상대팀 선수의 스케이트 날에 얼굴을 맞아 눈 주위가 찢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1 피리어드가 바로 시작된 1분여 만에 발생한다. 반칙으로 인해 레드윙스 골문 앞에서 페이스오프(Face off: 심판이 떨어뜨리는 퍽을 스틱으로 서로 빼앗는 것)가 주어진다. 페이스오프에 임한 세너터스 공격수 마크 스톤(Mark Stone·23)이 퍽을 차지하려는 순간 중심을 잡기 위해 뻗은 그의 오른발 스케이트 날이 뒤편에 있던 밀러의 얼굴을 강타한다. 쓰러진 밀러가 급히 일어나 얼굴을 잡은 채 급히 아이스링크를 뛰쳐나가 곧바로 경기장 밖으로 퇴장한다.

디토로이트 레드윙스 구단 측은 사고 직후 응급처치를 받은 밀러가 상대팀 선수의 스테이트 날이 안면보호용 바이저 속으로 들어가 오른쪽 눈 주위 두 곳의 깊은 열상을 당했으며 운 좋게도 밀러의 눈은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경기는 디트로이트 레드윙스가 오타와 세너터스에게 1 대 2로 패했다.

사진·영상= Red Wings Memes Twitter / The Fumble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