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휴먼 다큐 ‘반짝이는 박수 소리’…26세 감독 ‘가족을 필름에 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세 신인감독이 들고 나온 다큐멘터리 영화 ‘반짝이는 박수 소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반짝이는 박수 소리’는 이길보라(26)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로, 청각장애를 가진 부모님의 삶과 건청인 딸과 아들의 성장담을 독특하고 유쾌하게 그린 휴먼 다큐멘터리다. 영화는 낭만적인 아빠 상국과 어여쁜 엄마 경희, 자유로운 딸 보라, 다정한 아들 광희 이렇게 4명의 특별한 가족 이야기를 담았다.

‘소리 없는 세상’을 살아가는 아빠 상국과 엄마 경희는 그들만의 행복을 쌓아가고 있다. 첫 만남부터 결혼은 물론 아이들을 낳고 키우기까지, 아빠와 엄마는 연애하듯 달콤하게 살아간다. 다만 한가지 걱정과 고민이 있다면 남들과 다른 세상에서 자란 아이들이 ‘들리는 세상’에서만큼은 아무 탈 없이 지내길 바랄 뿐이다. 그리하여 이들 가족은 오늘도 쉼 없이 손짓과 표정으로 서로에게 말을 건넨다.

한편 아빠의 꿈은 넓은 정원이 있는 집을 장만하는 것이지만, 땅을 보러 가고 부동산과 가격을 문의하는 모든 것은 아들 광희의 도움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들리는 세상과의 소통에는 언제나 딸과 아들의 도움이 필요한 것이다.



엄마, 아빠의 손짓을 어른들의 세계에 말로 전해야 했던 그들의 딸과 아들의 성장기는 어떠했을까?

청각장애인 부모에게서 태어난 딸 보라와 아들 광희는 수화를 모어로 익히며 자라왔다. 수화로 옹알이를 했던 보라는 부모와 수화를 통해 소통했다.

그들은 들리는 세상과 만나게 되면서 부모와 세상을 연결하는 통로 역할을 했다. 부모님을 대신해 은행에 전화를 걸고, 부동산에 연락해 이사 갈 집의 보증금이 얼마인지 물어야 했다. 때문에 그들은 누구보다 빨리 어른이 될 수밖에 없었다.

영화의 화자이기도 한 이길보라 감독은 들리지 않는 세상과 들리는 세상, 이 두 세상의 공존과 충돌을 겪은 성장기에 대해 담담하고 솔직하게 풀어낸다. 영화는 가족의 행복한 모습 뒤에 자리 잡은 이들의 방황하던 시절과 고민까지 담담하게 담아내고 있다.



최근 메인 예고편을 통해 ‘들리지 않는 세상에 사는 청각장애 부모’와 ‘들리는 세상에 사는 어른아이 남매’의 모습을 공개했다.

예고편은 들리지 않는 세상에서 입술 대신 손으로 사랑을 속삭이던 두 젊은 남녀의 러브스토리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과 축구를 좋아하던 소년은 바로 아빠 상국, 달리기에 재능이 있는 소녀는 바로 엄마 경희다.

‘우리 가족의 세상은 소리 없는 반짝임에서 시작됐다’는 카피처럼, 우리가 미처 알지 못 했던 침묵의 세계에 대해 호기심을 자극하며 들리는 세계 속으로 안내한다.



영화 ‘반짝이는 박수 소리’는 관객들에게 단지 말로만 하는 소통이 아닌 가족과의 소통, 더 나아가 당찬 이들이 세상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4월 23일 개봉.

사진 영상=KT&G 상상마당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