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짝짓기 도중 뒤집힌 수컷 거북이, 암컷 반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등바등 짝짓기를 시도하다가 뒤집혀 홀로 남은 수컷 거북이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우크라이나 키예프 동물원을 방문한 포토그래퍼 바딤 세브첸코(Vadym Shevchenko·34)가 거북이의 흥미로운 짝짓기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냈다고 전했다.

사진 속 수컷 거북이는 암컷 거북이의 등딱지에 천천히 올라타며 힘겹게 짝짓기를 시도한다. 잠시 후, 진흙 위 짝짓기가 어색하기만 한 수컷 거북이는 암컷의 등 위에서 우물쭈물 대더니 그만 균형을 잃고 바닥에 나뒹굴고 만다. 그러나 암컷 거북이는 수컷 거북이를 도와주기는커녕 뒤도 돌아보지 않고 매몰차게 자리를 떠나버린다.



바딤에 따르면, 수컷 거북이는 필사적으로 몸부림치다가 15분이 지나서야 잔디밭 쪽으로 기어가 마침내 다시 몸을 일으켰다.

바딤은 “수컷 거북이가 진흙에서 몸부림치는 광경을 본 것은 매우 진귀한 경험”이었다면서 “당시 사진을 볼 때마다 항상 크게 웃음이 나온다”고 말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