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동물원 기린, 성난 영양 뿔에 받혀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난 영양에 뿔을 들이받힌 기린이 최후를 맞이하는 모습이 노르웨이의 한 동물원에서 포착됐다.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일간지 VG는 베스트아그데르에 있는 크리스티안산 동물원(Kristiansand zoo)에서 5살 된 기린 멜빈(Melvin)이 일런드 영양의 까닭없는 공격에 죽임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영양 중 두 번째로 몸집이 큰 일런드 영양의 뿔 공격을 받은 기린 멜빈이 땅바닥에 쓰러진 채 죽음을 맞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후 현장에는 수의사들이 긴급하게 투입됐지만, 심장과 폐에 심각한 상처를 입은 기린의 목숨을 건지기는 역부족이었다.

당시 이 광경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약 30여 명. 이 중 가족과 동물원을 관람하러 왔다가 기린의 최후를 카메라에 담아낸 오이빈 한센(Øivind Hansen)은 “충격적이었다. 기린이 죽는 광경을 목격한 관람객 모두가 울었고 내 23살 된 딸은 집에 돌아가서도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영양에게 죽임을 당한 기린 멜빈은 지난 2010년 크리스티안산 동물원에서 태어나 현재까지 어린 관광객들에게는 가장 인기 있는 동물 중 하나였다.

사진=Øivind Hansen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