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앤 해서웨이, 반라의 마일리 사이러스로 완벽 빙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32)가 마일리 사이러스(Miley Cyrus·22)로 완벽 빙의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스파이크(Spike) 채널은 마일리 사이러스의 ‘레킹 볼(Wrecking Ball)’ 패러디 무대를 펼치는 앤 해서웨이의 모습이 담긴 ‘립싱크 배틀(Lip Sync Battle)’ 예고편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스파이크 채널의 립싱크 배틀은 지미 펄론의 인기 프로그램 ‘투나잇 쇼(The Tonight Show)’의 한 코너를 스핀오프한 신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이 립싱크 무대를 펼치며 대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개된 영상 속 앤 해서웨이는 흰색 탱크톱만을 입은 채 지난 2013년 전라 뮤직비디오로 논란을 일으켰던 마일리 사이러스의 ‘레킹 볼’을 패러디 한다.

앤 해서웨이는 ‘철거 공(Wrecking Ball)’에 올라타는 등 도발적인 무대로 관중석의 환호를 이끌어내는 한편, 프로그램 진행자이자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직장상사로 분한 에밀리 블런트(Emily Blunt)에게 가운데손가락을 치켜들며 웃음을 자아낸다.

그간 영화 ‘레미제라블’에서 여주인공 판틴 등을 연기하며 순수하고 참한 이미지를 보여줬던 앤 해서웨이. 그런 그녀에게 있어 마일리 사이러스로 완벽 빙의한 이번 시도는 매우 새로운 모습일 수밖에 없다.

사진·영상=Lip Sync Battle on Spik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