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늘의 케이트 업톤 있게 한 ‘캣 대디’ 영상, 어땠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컵녀 모델’로 잘 알려진 케이트 업톤의 ‘캣 대디’ 영상이 또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배우 겸 모델 케이트 업톤(Kate Upton·22)은 최근 영국판 보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2012년 5월 공개된 그녀의 ‘캣 대디’(Cat Daddy) 영상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캣 대디’는 힙합그룹 Rej3ctz가 부른 노래로 가수 크리스 브라운이 섹시한 ‘캣 대디’ 춤을 개발해 화제가 됐던 춤이다. 바로 이 춤을 3년 전인 19살의 케이트 업톤이 아찔한 붉은색 비키니 차림으로 춤추던 모습을 세계적인 사진작가 테리 리처드슨이 촬영했던 것. 그녀의 ‘캣 대디’ 동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되며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켰고 선정적인 춤 때문에 영상이 일시 게재 금지되기도 했다. 히지만 케이트 업톤은 이 하나의 짧은 영상 덕분으로 톱모델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케이트 업톤은 보그사 편집장 알렉사 청(Alexa Chung)과의 인터뷰에서 “내 ‘캣 대디’ 춤이 공개됐을 때 매우 분노했었다. 당시 이 비디오가 유튜브에 공개될지 전혀 알지 못했다”며 “테리 리차드슨의 행동은 정말 무례한 짓이며 그는 내게 먼저 말을 해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녀의 발언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왜냐하면 ‘캣 대디’ 영상 처음 부분에 카메라 앞에 업톤과 함께 선 리차드슨이 “저는 미국의 테리 리차드슨 입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오늘 밤 케이트 업톤이 ‘캣 대디’를 추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케이트, 시작해요”라는 대목이 있기 때문. 이에 네티즌들은 “케이트 자신이 정말 이 영상이 공개될지 몰랐다는 건 있을 수 없다”며 “그녀가 지금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케이트 업톤의 화제 영상은 비단 ‘캣 대디’뿐 만이 아니다. 지난 2011년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 경기장서 ‘더기’(Dougie: 자유롭게 자신만의 리듬감을 드러내는 춤) 춤을 추는 그녀의 동영상은 인터넷상에서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한편 1992년생 케이트 업튼은 178cm의 큰 키, G컵 사이즈의 가슴으로 ‘신이 내린 몸매’로 불릴 만큼 완벽한 바디라인을 소유하고 있는 모델이다. 현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에이스 투수 저스틴 벌랜더의 애인이기도 하다.

사진·영상= TerryRichardsonTV, COED youtube / Entertainment Tonight, COED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