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만 5천명 팬 거느린 세계 최연소 DJ ‘AJ’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연소 DJ는 몇 살일까?

12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세계 최연소 DJ로 활동 중인 2살배기 소년 오라틸로 롱웬(Oratilwe Hlongwane)에 대해 보도했다.



오라틸로 롱웬은 요하네스버그에선 유명인. 그는 팬들에게 ‘에이제이’(AJ)란 이름의 DJ로 잘 알려져 있으며 수만 명의 팬을 가진 세계에서 가장 어린 DJ다. 아직은 기저귀를 찰 정도로 어린 나이지만 아버지 글렌 롱웬의 아이패드 디스크 자키 앱으로 음악을 직접 선곡, 재생할 수 있으며 DJ 데크를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다.

오라틸로는 한 살 때부터 DJ 데크를 사용하는 방법을 배워왔으며 현재 자신의 디제잉 모습을 온라인상에 공유, 페이스북에서만 2만 5000 명의 팬을 보유한 인기 DJ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오라틸로의 부모가 그를 학대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오라틸로의 아버지 글렌은 “나는 내 아이를 악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를 클럽이나 파티 등의 이벤트에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글렌은 “오라틸로가 자라서 꼭 DJ가 되는 것을 강요하진 않겠지만 우리는 그의 전자장비에 대한 친밀감이 자신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사진·영상= CallBal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