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산다’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 난 하나도 가질 수 없는 거야?”

박정범 감독의 신작 ‘산다’는 이러한 물음에서 출발한다. 제목에서 드러나듯 영화는 가진 자들이 더 가지려고 발버둥치는 현실에서 더 빼앗길 것 없는 한 남자가 ‘그럼에도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다.

‘무산일기’를 통해 평단과 관객들에게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정범 감독의 신작 ‘산다’는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2014년)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제67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2014년), 제29회 마르 델 플라타 국제영화제(2014년) 등 15여개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최근 영화의 배급을 맡은 리틀빅픽처스는 ‘산다’ 국내 개봉을 앞두고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육체노동자인 주인공 ‘정철’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찰나에 포착한 디자인으로 시선을 끈다. “왜 난 하나도 가질 수 없는 거야?”라는 카피는 주인공의 척박한 현실과 절박한 심리를 전하며 작품의 감독이자 주연을 맡은 박정범 감독의 복잡 미묘한 눈빛이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주인공 정철이 황량한 숲 속에서 도끼로 나무를 베는 장면으로 시작되는 티저 예고편은 강렬한 음악과 함께 고도의 노동과 폭력 이미지들이 교차되며 긴장감을 높인다. 또 거칠게 숨을 몰아쉬며 온 몸으로 돌을 끄는 정철의 마지막 모습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다’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그의 삶에 의문을 갖게 한다.

‘파수꾼’, ‘피에타’, ‘지슬’ 그리고 ‘한공주’를 잇는 묵직한 독립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산다’는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영상=리틀빅픽처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