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투리만 알아듣는 애완견 ‘백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인의 사투리만 알아듣는 견공이 있어 화제다.

12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지난해 10월 유튜브에 게재된 ‘사투리만 알아듣는 우리집 백구’에 대한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유튜브 사용자 ‘K Geenie’가 올린 영상에는 개집에 묶여 있는 커다란 백구 한 마리의 모습이 보인다. 어슬렁거리는 백구에게 “앉아!”란 표준말을 반복해 사용해보지만 백구는 주인의 말을 듣지 않는다. 곧이어 주인이 평소대로 전라도 사투리 “앙거~~”라 말하자 백구는 단번에 자리에 앉는다.

게시자 ‘K Geenie’는 “우리집 백구~~ ‘앉아라고 하면 앉지 않고.. 꼭 앙거~~ 라고 사투리를 써야 않네요...”라며 ...“^^ 우리 아버님께서 그렇게 훈련을 시키셨나 봐요.. ㅋㅋㅋ그런데 좀 웃기네요...”란 글을 영상과 함께 남겼다.

한편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센스있는 백구”, “재미있네요”, “백구 최고”란 댓글을 남겼다.

사진·영상= K Geeni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