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백수의 왕’ 사자 무색케하는 굴욕 영상 베스트 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자는 흔히 백수(百獸)의 왕으로 불립니다. 위협적인 송곳니와 날카로운 눈빛 등은 동물의 왕으로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하지만 무리를 지어 생활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는 사자에게도 치명적인 약점이 존재합니다. 의외로 겁이 많다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자들은 협력하여 사냥합니다. 하지만 배고픈 사자가 혼자 사냥을 나섰다가 체면을 구기는 경우가 종종발생하곤 합니다.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백수의 왕이라는 타이틀을 무색하게 만든 사자들의 굴욕 베스트 5를 선정해 봤습니다.



첫 번째 영상은 케냐 나록에 위치한 국립공원 마사이 마라에서 누를 사냥하던 사자가 역공을 당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영상은 무리를 지어 강을 건너고 있는 누 떼의 모습으로 시작됩니다. 이어 사자 한 마리가 그들 무리 맨 마지막에 있는 누를 잡아채 공격합니다. 헌데 사자의 공격이 어찌 어설퍼 보입니다. 역시나 이내 누의 반격이 시작되면서 결국 사자는 꽁무니를 빼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됩니다. 그야말로 체면도, 먹잇감도 못 챙긴 맹수의 모습입니다.



두 번째 영상은 코끼리에게 쫓겨 나무위로 도망친 사자의 굴욕 적인 순간이 담겨 있습니다. 이 영상은 탄자니아 세렝게티 국립공원에서 목격된 특이한 권력 다툼으로, 관광차 이곳을 찾은 한 호주 부부의 카메라에 포착되었습니다.

영상을 보면 사자 한 마리가 다급히 뛰고 있고, 그 뒤를 코끼리 한 마리가 쫓고 있습니다. 주변에 다른 사자들이 있지만 그저 상황을 지켜볼 뿐입니다. 결국 쫓기던 사자는 나무 위로 도망친 후 잔뜩 움츠린 상태로 코끼리 눈치를 살피는 신세가 됩니다. 코끼리는 마치 ‘앞으로는 조심해’라고 경고를 보내는 듯 하네요.



사자들은 주로 밤에 사냥을 한다고 합니다. 사냥감에게 기습 접근이 수월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 숫사자는 크고 느려서 사냥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냥은 거의 암사자들의 몫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간혹 숫사자들도 사냥에 나서지만, 암사자의 날렵함에 비하긴 어렵습니다. 다음에 소개할 영상은 사냥에 나선 숫자자들의 굴욕 모습입니다.

영상을 보면 숫사자 네 마리가 새끼 영양을 사냥하는 순간이 담겨 있습니다. 그러나 녀석들은 빠르게 달아나는 영양을 따라잡지 못해 이내 사냥에 실패하고 맙니다.

자세히 영상을 보겠습니다. 먼저 사자 두 마리가 사냥감으로 정한 새끼 영상에게 달려들지만 영양이 쏜살같이 달아납니다. 사자들 역시 영양을 놓치지 않기 위해 그야말로 먼지 나게 쫓아가지만 사냥감과의 거리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습니다. 도리어 거리는 점점 더 벌어지는 상황입니다. 그렇게 영양을 쫓던 사자 무리들은 결국 운동만 실컷 한 뒤 사냥은 포기하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됩니다.



네 번째는 사자 무리가 몽구스 한 마리에게 쩔쩔매는 순간이 포착된 영상입니다.

영상은 몽구스 한 마리가 사자 무리와 대치하는 모습으로 시작됩니다. 몽구스는 사자 무리를 상대로 괴성에 가까운 소리를 지르며 맞섭니다. 이어 몽구스는 재빨리 땅에 난 구멍 속으로 몸을 숨기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몽구스가 뭔가 분이 풀리지 않았던지 땅 밖으로 빼꼼히 몸을 내밀더니, 또 다시 소리를 지르며 싸움에 불을 지핍니다.

이 소리에 깜짝 놀란 사자들은 도리어 ‘저 녀석 정체가 뭐야?’라는 듯 황당해하는 몸동작을 보입니다. 이런 사자들의 어정쩡한 모습에 더욱 기세가 등등해진 몽구스는 사자의 얼굴을 공격하며 더욱 과감하게 맞섭니다. 정글을 호령하는 사자가 몽구스 한 마리에게 굴욕을 당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듭니다.

또 사자들의 굴욕적인 모습은 비단 사냥에서만 포착되는 것은 아닙니다. 슬랩스틱 코미디와 같은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보이는 경우도 종종 포착되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소개할 영상은 먹이통에 머리가 낀 사자의 굴욕적인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영상을 보면 식사를 위해 먹이통 안으로 머리를 밀어 넣는 사자 무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때 한 녀석의 머리가 먹이통에 박힌 후 빠지지 않습니다. 이후 녀석은 먹이통에 머리가 낀 상태로 날뛰기 시작합니다. 이때 다른 사자들의 모습 또한 웃음을 자아냅니다. 이들은 머리가 낀 동료가 안중에도 없는 것이죠. 그저 먹이통에서 떨어진 먹이에만 관심이 있을 뿐입니다.

결국 먹이통에 머리가 낀 사자만 울타리 안을 뛰어다니며 한동안 진땀을 뺍니다. 이를 지켜보던 관람객들은 안타까운 마음과 달리 웃음을 참지 못합니다.

정글을 호령하는 사자의 맹수다움과 달리 이러한 굴욕적인 모습들은, 웃음과 함께 친숙함으로 다가옵니다. 하지만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들의 굴욕적인 모습 뒤에 ‘백수의 왕’이라는 타이틀의 진짜 의미가 숨어 있다는 사실을 말이죠.

사진 영상=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