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트랜디(TREN-D) 쇼케이스 현장…1년 만의 컴백에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3일 걸그룹 트랜디(TREN-D)가 서울 종로구 대학로 굿씨어터에서 트랜디 3집 앨범 ‘정’의 발매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트랜디는 데뷔곡 ‘캔디보이(Candy boy)’의 무대를 시작으로 2집 타이틀곡 ‘두근두근’과 트랜디 멤버들의 개인 무대로 데뷔 후 첫 쇼케이스를 꾸몄다.

특히 영턱스클럽 ‘정’의 리메이크곡으로 컴백 무대에 오른 트랜디는 기존 원곡이 가진 멜로디와 포인트를 그대로 살리는 한편 새끼손가락 춤, 치어리더 춤, 주차요원 춤, 오매불망 춤 등 귀여운 매력을 더한 다양한 안무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날 트랜디는 자리를 채운 수많은 취재진을 보고 눈물이 그렁그렁해져 말을 잇지 못했다. 힘들었던 시간들을 보내고 1년 만에 컴백 무대에 선 감격 때문이었다.



트랜디는 “90년대의 히트곡인 영턱스클럽 선배님들의 ‘정’ 리메이크곡을 받게 됐을 때 영광스럽기도 했지만, 이 곡을 어떻게 우리만의 방식으로 소화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트랜디는 “이번 활동을 통해서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영턱스클럽 선배들께 누를 끼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을 프로듀싱한 윤일상은 “‘정’이 많은 인기를 누렸던 만큼 그동안 많은 리메이크 제의가 있었지만 모두 거절했다”면서 “하지만, 린을 시작으로 ‘정’과 어울리는 가수를 찾고 있다가 트랜디가 이 곡에 가장 맞는 가수라 생각해 흔쾌히 곡을 주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윤일상은 “트랜디는 개개인 모두가 착하고 연습도 굉장히 많이 하는 걸그룹이고 지금까지 보여준 것보다 앞으로 보여줄 것이 더 많은 가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트랜디는 타미, 루루, 나율, 단비, 보나로 구성된 백상엔터테인먼트의 5인조 걸그룹으로 지난 2013년 싱글앨범 ‘캔디보이(Candy boy)‘로 데뷔했다.

글·영상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화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