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타500’ 박스에 5만원권 담아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3년 4.24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이완구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이 총리에게 ‘비타500’ 박스를 전달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그렇다면, 비타500박스에는 과연 5만원권으로 3000만원이 들어갈 수 있을까?



서울신문 취재팀은 한 시중은행의 협조를 얻어 실제로 비타500 박스에 5만원권을 담아보았다. 5만원권 100장 묶음을 박스에 차곡차곡 담았다. 그 결과 비타500박스에는 10뭉치(5000만원)가 들어가고도 상당한 공간이 남았다.



준비된 현금이 5000만원 뿐이어서 가득 채우지 못했지만, 남은 공간으로 미루어볼 때 완전히 채우면 6000~7000만원 정도는 들어갈 것으로 보였다.

한편 이완구 총리는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당시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금품수수를 거듭 부인했다. 그는 “돈 받은 증거가 드러나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강수를 두기도 했다. 하지만 잇따라 의혹들이 공개되면서 ‘사면초가’ 상황에 놓인 상태다.

문성호 기자·김형우 인턴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