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슈퍼주니어 전 멤버 한경 출연작 ‘타이거 마운틴’ 4월 23일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슈퍼주니어 멤버 한경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타이거 마운틴’이 개봉을 앞두고 메인 예고편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타이거 마운틴’은 1940년대 후반 중국, 2차 세계대전 직후 위호산 등지의 도적단에 맞서 정예의 203부대가 기발한 비밀작전으로 적들을 소탕하는 이야기를 그린 전쟁 블록버스터다. 곡파의 인기소설 ‘임해설원’을 각색한 동명의 경극을 영화화했다.

5년여의 준비 기간과 총 제작비 220억 원을 쏟아 부은 ‘타이거 마운틴’은 설산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화려한 전쟁신과 비행기 폭파신 등은 화려한 볼거리를 예고한다. 이어 중국 위호산을 배경으로 등장하는 호랑이와 매, 사슴 등 동물들의 생동감 넘치는 모습 또한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

또한 주인공 ‘양자영’ 역의 장한위가 위호산 전설의 맹호와 사투를 벌이는 장면은 디지털 크리쳐(Digital Creature, 가상 생물) 제작기술로 완벽히 재현해 극적 효과를 배가했다.



특히 이번 영화의 캐스팅 역시 눈길을 끈다.

주인공 양자영 역의 장한위를 비롯해 도적단 두목 ‘좌산조’ 역의 양가휘와 ‘203소대장’ 역의 임경신, 극중 홍일점 ‘백여’ 역의 동려 등 중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다. 여기에 극중 전쟁 당시와 현대를 잇는 가교 역할인 ‘지미’ 역으로 전 슈퍼주니어 멤버인 한경이 합세해 국내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메인 포스터에서는 무서운 속도로 추락하며 불타오르는 헬기와 헬기의 날개 부분을 붙들고 있는 ‘양자영’의 모습을 통해 치열한 전투를 엿볼 수 있다. 또한 ‘역사가 기억하는 가장 위대한 전투 203부대의 전쟁실화’라는 카피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의 거대한 스케일과 화려한 액션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올린다.

장예모와 펑 샤오강 감독과 함께 중국 3대 감독으로 잘 아려진 서극 감독의 신작 ‘타이거 마운틴’은 오는 23일 국내 개봉될 예정이다.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44분.

사진 영상=누리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