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영상)달샤벳 쇼케이스 현장, 눈물바다 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달샤벳의 쇼케이스 현장이 눈물바다가 됐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는 달샤벳 여덟 번째 미니앨범 ‘조커 이즈 얼라이브(JOKER IS ALIV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컴백 소감을 밝히던 달샤벳 멤버 지율은 “달샤벳이 1년 3개월이라는 오랜 공백 기간이 있었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았을까 너무 걱정했다”면서 “이번 앨범을 멋지게 만들어준 수빈에게 너무 고맙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같은 지율의 눈물은 수빈과 아영, 우희에게까지 전염되며 쇼케이스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러자 우희는 “정말 오랜만에 나와서 눈물이 나왔다. 이렇게 많은 분들을 만나뵙게 되니 정말 영광이다”라고 눈물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달샤벳은 멤버 수빈이 교통사고로 부상을 입고, 우희가 기흉 수술을 받으면서 활동이 전면 중단됐었다.

멤버 지율은 “멤버들이 다치고 아픈 모습을 보며 슬럼프가 왔다. 다들 열심히 하는데 왜 우리에게 악재가 생길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중 수빈이가 아픈 가운데도 불구하고 노래를 만들어 들려줬다. 수빈이가 만든 노래를 듣는 순간 우리에게 공백기가 괜히 온 것이 아니구나 생각이 들었다. 생각을 많이 하라고 주어진 시간 같았다”고 생각을 밝혔다.

1년 3개월 만에 새 앨범 ‘조커 이즈 얼라이브’로 컴백한 달샤벳은 타이틀곡 ‘조커’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글·영상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