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브라질 ‘지하철 유령 소동’,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객이 적은 지하철에서 유령과 마주하게 된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2015년 4월 20일 영국 미러의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의 한 지하철 객실에 유령이 등장해 이를 목격한 승객들이 혼비백산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실 이는 브라질 인기 방송 실비오 산토스가 기획한 몰래카메라.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지하철 객실에서 유령과 마주한 승객들의 다양한 반응을 담고 있다.


영상은 몰래카메라를 준비하는 스텝들의 분주한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승객들을 태운 지하철이 역을 출발하면서 본격적인 몰래카메라가 시작된다.

영상에는 섬뜩한 유령 분장을 한 여성이 갑자기 등장하자 승객들이 비명을 지르거나 차마 눈도 마주치지 못하는 반응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갑자기 유령이 괴성을 지르면 승객들 역시 놀라 반사적으로 소리를 지르는 것은 남성, 여성 모두 마찬가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깜짝 쇼를 펼친 이 영상은 현재 1109만 89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공공시설에서 시도하기에 지나친 설정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함께 쏟아지고 있다.

한편 해당 영상을 공개한 실비오 산토스 측은 앞서 지하철에 좀비를 등장시키는 몰래카메라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 영상=Câmeras Escondidas Programa Silvio Santo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