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거대 ‘골리앗 그루퍼’ 낚시하다 뺨 맞는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 물고기에게 매를 맞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인 데일리 픽스 앤 플릭스(daily picks and flick)는 지난 2013년 11월 유튜브에 게재된 ‘그루퍼에게 얼굴 맞는 남성’(Grouper Slaps Guy in the Face )이란 영상을 소개했다.



1분 25초 길이의 영상에는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코랄 크레이지 루어 태클숍(Crazy Lure Tackle Shop)의 존 블랙(Jon Black)이란 남성이 모자를 쓴 채 보트 위에서 골리앗 그루퍼를 배 위로 끌어당기는 모습이 담겨 있다.

힘겨운 사투 끝에 존의 낚싯줄에 걸린 그루퍼가 수면 위로 올라오자 그가 맨손을 이용해 그루퍼를 보트 위로 끌어올리려 한다. 사람의 손에서 벗어나고 싶은 그루퍼가 발버둥을 치며 거대한 꼬리지느러미를 이용해 존의 얼굴을 때린다. 거대한 꼬리의 충격에 존의 모자가 벗겨지며 물에 빠진다. 그루퍼의 예상치 못한 행동에 존이 잠시 그루퍼 낚아채기를 멈추며 멋쩍게 웃는다.

한편 ‘골리앗 그루퍼’는 최대 2.7m , 무게 400kg 이상까지 자라는 대형 희귀종 물고기로 상어를 잡아먹는 물고기로도 잘 알려졌다.

사진·영상= Chew On Thi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