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연평해전’ 생존자들이 전하는 그날, 예고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연평해전을 다룬 영화 ‘연평해전’의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2002 한일 월드컵’ 3, 4위전으로 뜨거웠던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이 발발했다. 당시 전투에 참가한 참수리 357호가 침몰했으며 6명의 장병들이 사망했고 18명이 부상을 당했다.

영화 ‘연평해전’은 그날 국가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장병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이 작품은 배우 김무열, 진구, 이현우 등 젊은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로 7년이라는 긴 제작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지난 2002년 6월 한일 월드컵 당시 시청 앞 광장을 가득 메운 거리 응원 장면과 함께 “2002년 6월, 월드컵의 함성 : 연평도의 총성 그들은 모두 대한민국을 위해 싸웠습니다”라는 카피를 통해 뜨거운 감정을 이끌어낸다.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그날의 기억’ 예고편은 생존 대원들의 실제 인터뷰로 시작된다. 월드컵의 뜨거운 함성과 또 평온한 일상이 공존하고 있던 상황에서 벌어진 예상치 못한 교전의 긴박함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이어 “지금까지도 고맙고 많이 보고 싶습니다”라는 생존 대원의 마지막 한마디는 영화가 선사할 깊은 울림을 예고한다.



김학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연평해전’은 김무열, 진구, 이현우 외에도 이완, 이청아, 천민희 등이 출연한다. 6월 11일 개봉.

사진 영상=NEW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