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혼자 등교하는 딸 안전 위해 드론 띄운 별난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론이 피자 배달과 같은 서비스업에만 활용되는 것은 아니다.

최근 미국 테네시주 녹스빌의 한 남성이 딸의 등굣길 안전을 위해 드론을 띄우는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그 주인공은 비디오 프로덕션 회사 사장인 크리스 얼리. 영상에는 걸어서 학교에 가는 딸 케이티 얼리(8)를 뒤쫓아 가는 드론의 모습과 이를 조정하는 아빠 크리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연인즉슨 딸 케이티가 혼자 학교에 가도록 허락한 크리스가 소형 카메라가 달린 드론을 띄워 딸의 안전을 살피려 했던 것이다. 한적한 등굣길을 케이티는 아빠를 대신한 드론과 함께하는 셈이다.

한편 이 소식을 전해들은 몇몇 학부모들은 “자녀에 대한 과잉보호”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지만 “아빠가 등굣길을 지켜준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는 크리스 얼리의 자식 사랑하는 마음에는 다수의 사람이 박수를 보냈다.

사진·영상= NFMUS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