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판타스틱4’ 어떻게 달라졌나?, ‘1차 예고편’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블 코믹스가 ‘어벤져스’와 ‘엑스맨’ 시리즈 이전 탄생시킨 최초의 히어로팀 ‘판타스틱4’가 오는 8월 개봉을 앞두고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판타스틱4’는 지난 2005년 1편, 2007년 2편 개봉 이후, 8년 만에 전편의 스케일을 뛰어 넘는 리부트(reboot·재시작) 작품이다. ‘크로니클’의 조쉬 트랭크 감독과 새로운 배우들이 합세한 것은 물론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감독인 매튜 본 등이 제작에 참여해 작품의 완성도에 신뢰를 더하고 있다.

마블의 슈퍼 히어로 무비에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은 연기력을 인정받은 할리우드 신성들의 만남으로 제작단계부터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미스터 판타스틱’ 역에는 ‘위플래시’의 주인공 마일즈 텔러가 맡았다. 또 ‘인비서블’ 역에는 ‘하우스카드’의 지적인 여배우 케이트 마라, ‘더 씽’ 역에 ‘빌리 엘리어트’의 연기파 제이미 벨, ‘휴먼 토치’ 역에 ‘크로니클’의 마이클 B. 조던이 캐스팅돼 모든 것이 달라진 ‘판타스틱4’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1차 예고편에서는 새롭게 캐스팅 된 배우들이 캐릭터들의 개성 있는 면모와 새로운 능력을 얻게 되기까지의 스토리를 보여주며 스펙터클한 ‘판타스틱4’를 예상케 한다.



4명의 인물들은 텔레포트(순간 공간이동)를 이용한 과학실험으로 우주 행성에 도착하게 되고, 그 곳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해 지구로 돌아오게 된다. 이후 그들이 각기 다른 초능력을 가지게 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슈퍼 히어로의 탄생을 그려낸다.

이 가운데 종말을 몰고 올 악당 ‘닥터 둠’이 등장하면서 이들에게 펼쳐질 험난한 사건을 예상케 한다. 특히 슈퍼히어로들의 능력을 보여주는 화려한 컴퓨터그래픽(CG)은 ‘판타스틱4’가 완벽히 새롭게 태어날 것을 예고하며 관객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사진 영상=이십세기폭스 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