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승 기념물 앞 트월킹 춘 여성들 철창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승 기념물 앞에서 골반 춤을 춘 러시아 여성들이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타임즈 등 현지 언론은 댄스 강습 홍보차 노보로시스크에 있는 제2차 세계대전 전승 기념물 앞에서 트월킹(Twerking) 댄스를 춘 여성 여섯명이 처벌을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커다란 전승 기념물을 배경으로 엉덩이와 허리, 가슴 등을 격렬히 흔들어 대는 여성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이 논란이 되자 검찰은 “역사적 기념물 앞에서 음란하고 선정적인 춤은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무례하다”며 영상 속 여성들을 ‘훌리거니즘(hooliganism·폭력적 군중 혼란)’ 혐의로 기소했다.

이에 법원은 리더 마가리타 라데츠카야(18)에게 금고 15일, 야나 쿠타코바(24)와 예카테리나 쉐르베딘스카야(26)에게는 금고 10일을 선고했다. 또 알라 코르카흐(28), 빅토리아 유리에바(22)는 벌금형을 받았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나머지 한 명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부모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한편, 이달 초 러시아에서는 10대 여학생들이 학예회 무대에서 미니스커트를 집어던지며 트월킹 춤을 단체로 선보였다가 학교에 임시폐교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사진·영상=The Lyrical Elitis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