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끼 사자들의 첫 하마 사냥,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사냥감을 잘못 정한 새끼 사자 두 마리가 결국 망신을 당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수년간 사자의 습성을 연구해오던 브렌트 스테이플캄프(Brent Stapelkamp·37)라는 남성이 아프리카 짐바브웨 왕기국립공원(Hwange National Park)에서 배고픈 새끼 사자와 용감한 하마의 팽팽한 접전을 카메라에 담아냈다고 전했다.

브렌트에 따르면, 사진 속 새끼 사자 두 마리는 하마를 사냥감으로 정하고 서서히 하마 쪽으로 접근하기 시작했다. 이에 하마는 한동안 사자를 마주하며 기 싸움을 벌였지만 소용이 없었다. 사자는 살금살금 하마의 주변을 배회하며 기회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잠시 후, 하마는 몸을 돌려 안전한 물가 쪽으로 도망을 치기 시작했다. 이에 사자 두 마리도 도망가는 하마를 빠르게 뒤쫓아 붙었다. 바로 그 순간, 하마는 몸을 돌려 사자에게 돌격을 시작했다. 급작스런 돌격에 겁을 먹은 사자 두 마리는 결국 줄행랑을 치고 말았다.

브렌트는 “사자 두 마리는 하마가 첫 사냥감이었고 자신감이 없던 상태였다”면서 “조금 더 성장하면 자신보다 더 큰 먹이를 잡는 방법을 익히게 될 것이다. 그 전까진 혹멧돼지나 새끼 기린을 잡아먹는 것이 나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하마의 일보후퇴 이보전진 전략은 어떻게 설명될 수 있을까? 브렌트는 “하마는 사자를 실제로 전혀 두려워하지 않았다. 몇 미터 되지 않는 거리에서 자신이 위험에 처하면 어미가 도와줄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라면서 그 이유를 점쳤다.

사진=Greatock/Bacroft Media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