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벼랑 끝 모자의 처절한 몸부림, 영화 ‘코인라커’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익숙한 신파적 소재를 절제된 연출로 응시하는 작품”

오는 30일 개막하는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된 영화 ‘코인라커’에 대해 김영진 수석프로그래머는 이렇게 평했다.

‘코인라커’는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신의 아이를 ‘코인라커’에 가둔다는 파격적인 설정으로 아이와 자신을 지켜내려는 한 여인의 처절한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코인라커’는 전주국제영화제 초청 소식과 함께 메인 예고편을 공개하며 영화팬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예고편에는 도망칠 곳 없는 지옥 같은 세상에 버려진 한 여인 연(손여은)의 일상이 벼랑 끝으로 가는 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자폐증을 앓는 아들을 향한 사회의 녹록치 않은 시선에 맞서 힘들게 살아가는 연. 하지만 성실히 생을 이어가려는 연과 달리 남편 상필(이영훈)은 그녀에게 폭력을 일삼는다. 도박과 사채의 늪에 빠진 상필은 기어이 그녀를 궁지로 몰아넣는다.

또 사채업자 재곤(정욱)이 그들의 삶에 끼어들게 되면서 연은 자신의 유일한 희망인 아들 건호와 함께 ‘살아남기 위한 최후의 선택’을 감행하게 된다.



영화 ‘코인라커’를 연출한 김태경 감독은 “코인라커는 모든 것을 잃은 이들 모자에게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피난처다. 아이에게는 엄마를 기다리는 안전한 장소임과 동시에 자신의 판타지를 펼치는 유일한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모성애와 사채, 버려진 아이, 이민 등 한국사회의 어두운 이면을 낱낱이 드러낼 ‘코인라커’는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오는 5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영상=드림팩트 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