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학 캠퍼스서 나체 퍼포먼스 펼친 여대생,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여대생이 캠퍼스 도서관 앞 계단에서 나체 퍼포먼스를 펼쳐 이목을 끌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은 지난 27일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캠퍼스에서 ‘모니카 로스트볼드(Monika Rostvold·22)’라는 미대생의 나체 퍼포먼스가 약 45분간 펼쳐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스트 볼드는 도서관 앞 계단에서 옷을 하나씩 벗어 던진 후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으려고 끈과 헤드폰으로 눈과 귀를 가렸다. 그리고는 나체로 계단에 가만히 앉아있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주위의 관심을 끌었다. 물론 중요 부위는 몸과 비슷한 색상의 가리개로 교묘하게 가려 차후 불법시비에 휘말리지 않도록 했다.

곧 로스트 볼드 주위에는 수많은 학생이 모여들었고, 그녀의 사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 나갔다.

한편, 로스트 볼드의 이 같은 퍼포먼스는 캠퍼스 내 성폭력을 방지하고 여성의 몸이 성적대상화 되는 것을 반대하기 위한 ‘성폭력 인지도 캠페인’의 하나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트 볼드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성폭력 피해자라고 밝히면서 “여성의 몸은 성적 대상이 아니라 아름답고 자연스럽고 힘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로스트 볼드의 이러한 취지와 달리 온라인 상에서는 그녀의 메시지에 공감하기 어렵다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며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Twitter, 영상=monika rostvold/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