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맥주병 원샷 세리머니 선보인 란제리 풋볼리그 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속옷 차림으로 경기를 펼치는 란제리 풋볼 리그(Lingerie Football League)에서 맥주병 원샷 세리머니를 선보인 여성선수가 있어 화제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25일 일리노이주 시카고 도요타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블리스 대 오마하 하트경기에서 블리스팀 알리 알버츠(Alli Alberts) 선수가 터치다운 뒤 맥주 세리머니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26초 길이의 영상에는 하얀색 란제리 경기복을 입은 알버츠가 맥주병을 흔들며 나와 맥주를 마시기 시작한다. 맥주 한 병을 전부 마신 그녀가 병을 필드를 향해 던진다.

이날 알버츠의 맥주 원샷은 49 대 0으로 오마하 하트에게 대승을 거둔 후, 게임 MVP에 선정된 그녀가 자축하기 위한 세리머니로 알려졌다.

한편 그녀의 맥주 세리머니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블리스 동료 헤더 록스타 퍼는 “알버츠가 1년 전 그린베이 칠과의 경기 중 터치다운 후 팬으로부터 받은 맥주를 마신적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영상= Legends Football Leagu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