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브리트니 스피어스, 콘서트 도중 발목 다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33)가 무대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지난달 30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와 주요 외신들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지난 2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피스 오브 미’(piece of me) 공연 중 무대에서 쓰러져 발목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자신의 히트곡인 ‘크레이지’를 부르며 퍼포먼스를 선보이던 중 왼쪽 발목이 접 찔리면서 쓰러졌다. 무대 바닥에 앉아 노래 부르던 스피어스가 남성 백댄서의 도움을 받아 일어나 노래를 마친다. 영상 말미엔 그녀가 다리를 저는 모습과 함께 관객들에게 “미안해요”란 사과한 남긴 뒤 다음 노래를 이어 가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공연이 끝난 뒤 스피어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여러분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오늘 밤 무대에서 발목에 부상을 약간 입었지만 괜찮다”고 밝혔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의료진의 권유에 따라 1일과 2일에 예정된 라스베이거스 공연을 모두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Brigette Brzezniak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