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메이웨더 파퀴아오 복싱 ‘세기의 대결’, 승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싱선수 파퀴아오와 메이웨더의 ‘세기의 대결’이 벌어져 전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일 매니 파퀴아오(37)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는 미국 라스베이가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웰터급통합챔피언 자리를 놓고 맞붙었다.

이날 경기 1라운드에서 매이웨더와 파퀴아오는 방어적인 자세를 취하며 탐색전을 이어갔다.

한편, 미국 국적의 메이웨더는 세계복싱평의회(WBC) 웰터급, 라이트미들급, 세계복싱협회(WBA) 슈퍼웰터급 타이틀을 모두 손에 쥔 통합 챔피언으로, 프로가 된 이후 단 한번도 패하지 않은 전설의 무패복서다. 이와 맞서는 필리핀 국적의 파퀴아오는 WBO 웰터급 챔피언으로, 복싱 역사상 최초로 8개 체급을 석권한 ‘아시아의 복싱 영웅’이다.

메이웨더 파퀴아오의 대결은 명성에 걸맞게 대전료도 천문학적인 수준이다. 총 대전료는 2억5천만 달러(약 2700억 원)로 양측의 사전합의에 따라 메이웨더가 1억5천만 달러, 파퀴아오가 1억 달러를 받는다.

판정까지 간다고 가정할 경우, 1초당 1억2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셈이다. 흥행수입도 역대 최고인 4억 달러(4300억원)로 예상된다.



사진=SBS 스포츠(메이웨더 파퀴아오), 영상=HBOBoxing(메이웨더 파퀴아오 복싱 대결 예고 영상/유튜브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