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노숙인 할머니에게 판잣집 지어준 남성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숙인 할머니를 위해 판잣집을 지어준 남성이 누리꾼의 호평 속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바깥에서 노숙 생활을 하는 60대 할머니를 위해 집을 지어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한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편과 집을 잃고 10년간 노숙을 해온 할머니를 오랫동안 지켜봐 온 엘비스 서머즈(37)라는 남성은 할머니를 도울 수 있는 일이 없을까 고민했다. 그러던 중 버려진 재료들로 작은 집을 짓는 오클랜드의 한 남성의 사연에서 영감을 얻은 그는 지역 내 회사들을 설득해 500달러를 기부받았다. 장장 5일에 걸쳐 작은 판잣집 하나를 만든 엘비스는 이 집을 노숙인 할머니에게 선물했다.

비록 판자를 이어붙여 만든 작은 집이었지만, 노숙인 할머니에게는 더위와 추위를 피해 단잠을 잘 수 있는 아늑한 공간이 됐다. 다만, 현행법상 이 집은 72시간마다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엘비스는 집을 짓는 과정과 집을 선물로 받은 노숙인 할머니의 모습을 영상에 고스란히 담아 지난 23일 유튜브에 게재했고 영상은 현재 485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엘비스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60대 할머니도 사람이다. 먼지 더미에서 자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말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한편, 엘비스는 더 많은 노숙인들에게 집을 지어주고자 ‘나의 작은 집 프로젝트(My Tiny House Project)’라는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자금을 모집하고 있다. 그는 이 집을 짓는데 노숙인들을 고용할 계획이다.

사진·영상=Starting Human/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