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애니메이션 속옷 광고 어린이 채널 방영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즈니풍의 뮤지컬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속옷 광고가 어린이채널의 전파를 타 논란이 일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속옷 브랜드 ‘트라이엄프’(Triumph)는 최근 제작한 뮤지컬 형식의 애니메이션 속옷 광고를 어린이 채널 ‘카툰 네트워크’(Cartoon Network)에 내보냈다.



광고에는 미국 출신 유명 모델 한나 퍼거슨(23)이 애니메이션화 된 캐릭터로 등장, 친구들과 함께 자신에게 딱 맞는 완벽한 브래지어를 찾아 노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요정의 도움을 받은 한나 퍼거슨은 현실세계로 돌아와 거울 앞에서 돋보이는 몸매를 자랑하며 트라이엄프의 브래지어를 착용한다. 광고는 “(완벽한 브래지어를) 찾았다”는 한나 퍼거슨의 속삭임과 함께 끝이 난다.

부모들은 트라이엄프의 광고가 어린이 채널에 방영되기에는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불쾌하다”며 영국 광고심의기구 ‘ASA’(Advertising Standards Authority)에 민원을 넣었다. 특히 한 시청자는 해당 광고가 (아동 시청 가능 여부에 따른) 방송 경계선인 9시 이전에 방송된 점을 지적하며 “명백히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라이엄프 측은 “모든 혁신적이고 새로운 캠페인은 다양한 비평을 유발시키기 마련”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사진·영상=Vuz TV/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