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감히 내 자리를!’ 새치기 주차에 분노 폭발 노인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차장에서 빈자리가 나기를 기다리던 중 누군가에게 그 자리를 빼앗긴다면 어떨까요? 이럴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분노하기 마련이죠. 여러분들은 이럴 경우 어떻게 반응하시겠습니까?

최근 주차 공간을 빼앗긴 한 할머니의 반응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CCTV 영상은 주차장을 비추고 있습니다. 이어 주차돼 있던 차량 한 대가 주차장을 빠져나가고 그 뒤로 주차 공간을 기다리고 있던 승용차 한 대를 볼 수 있습니다.



잠시 후 먼저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 운전자가 차량이 나간 자리에 주차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이때 다른 차량이 등장해 얌체처럼 그 자리를 가로채 주차를 합니다. 재빠르게 주차한 이 얌체 운전자는 전화통화를 하며 유유히 주차장을 떠납니다.

이에 격분한 할머니는 야구방망이를 손에 들고 얌체 주차를 한 차량으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인정사정없이 앞 유리창을 내리치며 분풀이를 합니다. 이어 할머니는 허리도 제대로 펴지 못한 채 구부정한 자세로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갑니다.



지난달 28일 온라인에 게재된 할머니의 통쾌한 복수극이 담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윤리적인 시선과 반대로 “할머니의 복수가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이 영상이 조작된 영상이라고 해석 합니다. 이유는 영상 속 주차장에는 주차공간이 여유가 있는 상태로 보이고, 또 할머니로 보이는 여성의 걸음걸이와 의상이 매우 어색하며 차량 뒷좌석에 야구 방망이를 들고 다니는 노인이 흔치 않다고 조목조목 근거를 제시해 이는 ‘명백한 허구’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상의 진위여부를 떠나 누구나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분노를 부르는 상황’이라는 반응이 지배적입니다.

사진 영상=Scotty Stober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