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TMZ, 인종차별 논란 EXID 정화 조롱 영상 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연예 매체가 한국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영어 억양을 조롱하는 동영상을 올려 비난을 사고 있다.

미국의 연예 전문 매체 TMZ는 뮤직 페스티벌 참여차 LA국제공항에 도착한 이엑스아이디의 인터뷰를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상에는 공항에 도착한 이엑스아이디 멤버들과 TMZ가 나눈 짧은 인터뷰 영상이 담겨 있다. 논란은 TMZ의 한 여기자가 이엑스아이디의 멤버 정화의 “아임 소 해피’(I’m so happy) 발음을 조롱하듯 따라 한다. 이에 TMZ 편집장은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안 돼, 안 돼(No, No)”라 말린다. 이에 해당 기자는 “왜요? 영국 악센트(억양)이었어도 따라 했을 텐데…”라고 반응한다. 이에 다른 기자들도 일제히 웃음을 터뜨리며 동양인의 영어 억양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어 서 있던 동양인 기자가 이엑스아이디 멤버 혜린이 동영상에서 “땡큐, 땡큐”라고 말한 부분을 따라 하며 “적어도 이렇게 말하지 않았으니 괜찮다”고 거든다. 이에 기자 중 한 명이 “저 기자는 동양이라서 저렇게 말해도 인종차별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이어 한 여성기자가 해당 동양인 기자에게 “어디서 태어났느냐?”고 묻자 동양인 기자가 “미국”이라고 답한다.

EXID의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연예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미국에 처음 공연을 간 정화가 공항에 나온 팬들을 보고 기쁜 나머지 ‘아임 소 해피’라고 한 건데 그 억양을 조롱하다니 인종차별이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걸그룹 f(x) 멤버 엠버는 4일 트위터에 “TMZ의 철없고 예의 없는 행동에 모든 미국인이 부끄러워하고 있다”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영상= TMZ / uskpop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