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400원짜리 티셔츠 파는 자판기 등장, 그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의 한 비영리 단체에서 기획한 소셜 실험영상이 감동을 주고 있다.

4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비영리 단체 패션 레볼루션(Fashion Revolution)이 제작한 ‘2유로 티셔츠’(The 2 Euro T-Shirt)란 제목의 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패션 레볼루션은 최근 베를린의 한 거리에 티셔츠 한 장당 2유로(한화 약 2400원)에 살 수 있는 자판기를 설치해 사람들의 반응을 살피는 영상을 지난 23일 유튜브에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호기심에 자판기 앞으로 다가온 사람들의 모습이 보인다. 가격이 저렴한 티셔츠를 구입하기 위해 사람들이 돈을 넣고 사이즈를 선택한다. 곧이어 자판기 모니터를 통해 영상이 나온다. 영상에는 방글라데시의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마니샤(Manisha)란 이름의 소녀가 등장한다. 수백만 소녀들의 노동자 중 한 명인 그녀가 티셔츠를 만들며 받는 돈은 시간당 13센트(약 140원)으로 그녀가 하루에 16시간 이상 일을 해 버는 돈은 고작 208센트(한화 약 2,240원)다.

영상의 끝 부분엔 “아직도 2유로짜리 티셔츠를 사고 싶은가요?”(Do you still want to buy this 2€ T-shirt?)란 자막이 나온 뒤, 사람들에게 티셔츠를 구매하거나 이미 넣은 2유로를 방글라데시 노동자들을 위해 기부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를 묻는다.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전부 ‘기부하기’(Donate)를 선택한다.

영상을 제작한 패션 레볼루션 측은 “지난 4월 24일은 방글라데시 의류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약 1천여 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지 2년째 되는 날로 4월 24일을 ‘패션 레볼루션 데이’로 명명했다”면서 “이 실험영상을 통해 사람들이 저렴하게 사들이는 옷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누가 만들며 그들이 어떻게 사는가에 대해 환기하기 위해 이러한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23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현재 323만 43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Fashion Revolutio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