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생포토] 행사장 간 리한나, 난해한 의상에 패러디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 영국 매체 메트로가 한 행사장에 참석한 팝 스타 리한나의 의상을 두고 한 말이다.

지난 4일 미국 뉴욕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세계적 패션 행사인 ‘멧 갈라(Met Gala)’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리한나는 중국 디자이너 구오 페이(Guo Pei)의 노란색 의상을 입고 등장해 플래시 세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그녀는 지나치게 길고 무거운 의상 때문에 수행원 3명의 도움을 받아야만 했다. 그녀 또한 디자이너에게 “드레스가 사랑에 빠질 정도로 마음에 들지만 너무 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행사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리한나가 입은 의상으로 오믈렛과 피자 등을 빗댄 패러디물이 쏟아져 나오며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멧 갈라’는 가장 영향력 있는 패션 예술계 행사로 ‘이스트코스트의 오스카’로도 불린다. 이날 행사에는 리한나, 제니퍼 로렌스, 콜린 퍼스, 공리, 제니퍼 로페즈 등 50여 명의 스타와 토리 버치, 톰 포드 등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이 참석했다.

사진·영상=ⓒ AFPBBNews=News1, Metro, The Telegraph(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