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영상)베스티 ‘익스큐즈미’로 컴백…스타킹 안무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베스티(BESTie)의 두 번째 미니 앨범 ‘러브 이모션(Love Emotion)’ 발매 기념 컴백 쇼케이스가 6일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베스티는 수록곡 ‘싱글 베드’(Single Bed)와 ‘아임 쏘 파인’(I’m so Fine), ‘이런 날’을 비롯해 타이틀곡 ‘익스큐즈미’(Excuse Me)의 화려한 무대를 펼치며 9개월이라는 공백기 동안 음악적으로나 퍼포먼스적으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타이틀곡 ‘익스큐즈미’의 무대를 통해 검은 스타킹을 신고 등장한 베스티 멤버들(혜연, 유지, 다혜, 해령)은 스타킹을 벗었다 신었다 하는 도발적인 퍼포먼스를 펼치며 시선을 모았다.

타이틀곡 ‘익스큐즈미’는 겉모습만 보고 뻔한 작업을 거는 남성에게 경고하는 메시지를 담은 댄스곡으로, 베스티의 이전 활동 곡 ‘땡큐 베리 머치’와 ‘니가 필요해’를 작곡한 이단옆차기와 홈보이(HomeBoy)의 작품.

베스티 리더 혜연은 “스타킹 안무로 밀당을 하는 남성의 모습을 표현했다”면서 “그런 남성에게 ‘실례합니다만 너는 좀 아닌 것 같다’라는 감정을 표현한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혜연은 “이번 앨범을 준비할 때는 이전과 달리 더욱더 성숙하고 강한 이미지를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많이했다”면서 팬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했다.

베스티의 두 번째 미니 앨범 ‘러브 이모션’에는 타이틀곡인 ‘익스큐즈미(Excuse Me)’를 비롯, 까다로운 여자의 마음을 표현한 레트로 디스코 풍의 댄스곡 ‘허쉬 베이비’(Hush Baby), 연인과 애틋했던 사랑을 나눴던 장소인 침대를 주제로 이별을 표현한 곡 ‘싱글 베드’(Single Bed), 베스티와 같은 소속사 식구인 알맹이 작사·작곡의 솔로예찬 곡 ‘아임 쏘 파인’(I’m so Fine), JYP사단 작곡가인 홍지상이 작업한 팝 발라드 곡 ‘이런 날’과 타이틀 곡의 인스트러멘탈(instrumental) 버전 등 총 여섯 트랙으로 구성됐다.

베스티는 오는 8일 두 번째 미니앨범 ‘러브 이모션’(Love Emotion)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동시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글·영상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