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978년 실화, 김윤석 유해진 주연 ‘극비수사’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윤석 유해진의 만남으로 제작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영화 ‘극비수사’ 1차 예고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극비수사’는 1978년 부산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당시 유괴된 아이를 구하기 위해 극비 수사를 진행했던 33일간 형사와 도사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1차 예고편은 ‘1987년 실제 이야기’라는 강렬한 문구로 시작되면서, 형사 ‘공길용’(김윤석)과 도사 ‘김중산’(유해진)의 흥미진진한 캐릭터 구도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유괴된 아이를 찾기 위해 절박한 마음의 아이 엄마는 점술집을 전전한다. 그러던 중 도사 ‘김중산’이 “보름째 되는 날 연락이 오겠는데요”라는 특이한 풀이를 내놓으며, 사건은 새로운 흐름을 타기 시작한다.



한편, 김중산의 풀이를 기반으로 수사를 의뢰 받은 형사 공길용은 이 사건을 맡으려 하지 않지만, 부인의 다그침으로 인해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하게 된다.

이후 그간 경험으로 아이가 살아있음을 확신한 공길용이 김중산과 함께 수사에 착수하는 장면은 과연 이들 앞에 어떤 일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형사와 도사라는 색다른 캐릭터의 조합과 범인을 잡기보다 아이를 살리기 위해 ‘철저히 극비로 가야 한다’는 목표는 보는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사건의 실체를 궁금케 한다.



영화 ‘친구2’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곽경택 감독이 연출을 맡은 ‘극비수사’는 아이를 구하기 위해 김윤석이 소신 있게 수사하는 형사 ‘공길용’으로 분해 따뜻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 남다른 사주 풀이로 아이의 생사를 확인한 도사 ‘김중산’으로 분한 유해진은 특유의 유쾌한 이미지를 벗고 진지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6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영상=쇼박스 미디어플렉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