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생영상] 남태희, 상대 선수에게 폭행당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태희(24, 레퀴야)가 상대팀 선수에게 폭행을 당했다.

레퀴야의 한국 대표팀 공격수 남태희(24)가 상대편 선수 파비안 에스토야노프(32, 우루과이)에게 무차별로 폭행을 당했다.

남태희는 7일(한국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2015 AFC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A조에서 알 나스르(사우디아라비아)와 최종전에 선발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뛰며 레퀴야의 3-1 완승을 이끈 일등 공신이 됐다.



이날 남태희 덕분에 레퀴야는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문제는 경기 직후 알 나스르의 파비안 에스토야노프가 웃통을 벗더니 라커룸으로 들어가던 남태희의 얼굴을 무차별로 가격했다.

관계자에 의해 폭행은 곧 저지당했지만 남태희의 얼굴에는 당황스러움이 역력했다. 남태희를 때린 파비안 에스토야노프는 우루과이에서 유명한 선수로, 현지 관계자는 파비안 에스토야노프가 왜 남태희를 때렸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영상=유튜브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