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 베스티의 변신이 아름다운 이유(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전과 달리 더욱더 성숙하고 강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개최된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베스티가 이렇게 말했다.

이날 베스티는 도발적인 매력을 과시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속옷이 밖으로 드러나는 형태의 크롭티와 핫팬츠, 검은 스타킹과 같은 파격적인 의상도 한몫했지만 안무가 그랬다. 베스티는 스타킹을 내렸다 올리는 일명 ‘스타킹 안무(밀당 춤)’로 취재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깜찍하고 발랄한 이미지를 주로 보여주던 그간의 모습을 미루어 볼 때 이번 베스티의 변신은 파격에 가까웠다.

이런 변신을 하기까지 베스티는 많은 고심을 했을 것이다. 다혜를 제외한 베스티 멤버 모두가 과거 EXID의 초기 멤버였기 때문에 현재 ‘대세 걸그룹’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며 승승장구하는 EXID의 모습에 ‘선의의 라이벌’로서 다소 조바심이 났을 것 같다.

그 결과 베스티는 이번 컴백에서 ‘섹시’를 콘셉트로 정했다. 바야흐로 걸그룹 전성시대. 특히나 ‘섹시’ 콘셉트가 넘쳐나는 걸그룹 시장에서 베스티의 이번 시도는 팬들의 입장에서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베스티의 이번 변신이 진짜 매력적인 이유는 파격적인 의상 때문도, 아찔한 안무 때문도 아니다. 조금씩 조금씩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자 하는 태도와 노력 때문이다.

실제로 베스티는 쇼케이스를 통해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는 등 음악적으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특히 베스티는 이번 앨범의 기획부터 의상, 안무 구상까지 다방면에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티 다혜는 “평소에 굉장히 많은 의상 스타일을 찾아보고 회사 측과 조율했다”면서 “의견을 상당 부분 수용해줘서 저희도 무대 위에 설 때 자신감 있게 설 수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해령은 “나중에 또 기회가 된다면 앨범 전체를 저희가 프로듀싱 해보고 싶다”며 음악적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런 베스티의 노력 앞에 ‘매혹적’이라는 수식어는 아깝지 않았다.

베스티의 이번 앨범은 겉모습만 보고 뻔한 작업을 거는 남성에게 경고하는 메시지를 담은 타이틀곡 ‘익스큐즈미(Excuse Me)’를 비롯, 까다로운 여자의 마음을 표현한 ‘허쉬 베이비’(Hush Baby), 연인과 애틋했던 사랑을 나눴던 침대를 주제로 이별을 표현한 ‘싱글 베드’(Single Bed), 솔로예찬 곡 ‘아임 쏘 파인’(I’m so Fine), 이별의 아픔을 노래한 발라드곡 ‘이런 날’ 등 ‘러브 이모션’(Love Emotion)이라는 앨범명 그대로 사랑에 대한 감정들을 주제로 채워졌다.

베스티는 두 번째 미니앨범 ‘러브 이모션’(Love Emotion) 공개에 앞서, 하루 전인 7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9개월 공백기 동안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글·영상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