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슈퍼주니어 최시원, ‘적도’에서 어떤 역할 맡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진희와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출연한 영화 ‘적도’의 예고편이 공개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적도’는 대한민국에서 개발한 핵폭발 장치가 도단 당하면서 이를 되찾기 위해 한국, 중국, 홍콩의 위험한 동맹을 그린 첩보 액션 영화다.

영화는 도난당한 핵폭발 장치가 홍콩에서 암거래 정황이 포착되면서 아시아는 최대 위기를 맞는다는 설정에서 출발한다. 이에 한국, 중국, 홍콩은 연합작전을 벌이게 되고, 이 과정에서 한국의 무기 전문가 최민호(지진희)와 국정원 요원 박우철(최시원)이 홍콩으로 파견된다.



한편, 중국 특사 역시 발 빠르게 홍콩으로 파견되면서 핵폭발 장치를 둘러싼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다. 정의가 아닌 국제 정세와 자국의 이익을 좇는 이들의 위험한 동맹과 핵폭발 장치를 노리는 전 세계 테러리스트들의 홍콩 집결로 아시아는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게 된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핵무기 장치를 찾기 위해 한국, 중국, 홍콩의 치밀한 첩보작전과 폭발적인 액션 장면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중화권 배우들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국내 배우들의 활약이 단연 돋보인다.



이번 영화에서 지진희는 대한민국 국정원 소속의 무기 전문가 ‘최민호’ 역을 맡으며 중화권 최고의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 동안 젠틀한 신사의 이미지에 국한됐다면 이번 영화 속 지진희는 지성과 카리스마를 두루 갖춘 매력적인 상남자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아이돌에서 배우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최시원은 국정원 최고 엘리트 요원 ‘박우철’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외에도 윤진이는 비밀요원으로, 김해숙은 국방부 장관으로 등장해 작품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장학우와 장가휘, 여문락, 왕학기, 장첸 등 내로라하는 중화권 배우들도 대거 참여해 국내 배우들과 환상적인 앙상블을 기대케 하고 있다. 5월 28일 개봉.

사진·영상=판씨네마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