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행위 담은 향수 광고 TV 방영금지 처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에게 퍼프 대디로 더 잘 알려진 미국의 힙합 뮤지션 션콤(P Diddy, Sean John Combs·45)의 향수 브랜드 광고가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자극적인 장면으로 TV 방영금지 처분을 받았다.

지난 4일(현지시간) 션콤은 그가 만든 패션 브랜드 ‘션존(Sean John)’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제품 향수 ‘3AM’의 광고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션콤은 한밤중 뒷골목을 배경으로 그의 실제 여자친구인 캐시 벤트라(Cassie Ventura·28)와 추격전을 펼친다. 그리고 집으로 도착한 둘은 침대 위에서 목을 조르는 등의 가학적인 행동과 함께 나체로 정사를 벌인다.

외신들에 따르면, 해당 광고의 무삭제판은 청소년들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하다는 이유로 TV 방영금지 처분을 받았다. 결국 광고는 재편집이 요구됐고, 이에 따라 향수의 런칭도 지연됐다. 결국 광고는 재편집됐지만 그래도 여전히 선정적이라고 언론들은 지적했다.

션콤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람들이 이 광고를 보면 신선하고 도발적이며 아름답다고 말할 것이다”라며 “모든 상호작용은 성행위와 관련이 없다. 사랑과 관련이 있다. 나의 콘셉트는 사랑은 새로운 섹시함이라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사진·영상=Hollywood Lif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