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관광객에게 애교 부리는 새끼 코끼리바다물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광객에게 애교를 부리는 새끼 코끼리바다물범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텔레그라프 등은 남극 반도 동쪽에 있는 스노힐 섬(Snow Hill Island)의 새끼 코끼리바다물범 한 마리가 이 섬을 방문한 관광객 샬린 프리츠(35)라는 여성을 껴안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새끼 코끼리바다물범이 프리츠에게 몸을 들이밀며 애정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어 코끼리바다물범은 프리츠의 몸 위로 기어오르더니 큰 눈을 끔벅이며 키스를 요구한다.

프리츠는 “코끼리바다물범이 주저 없이 내 몸 위로 기어오르기 시작했다”며 “절대 잊지 못할 달콤한 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리츠는 “코끼리바다물범의 입속은 모두 분홍색이었고 그 속을 들여다보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 특히 코끼리바다물범의 눈에 푹 빠질 뻔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언론은 이 코끼리바다물범이 태어난 지 두 달밖에 되지 않은 새끼로 보이지만 몸무게는 무려 90kg에 달한다고 전했다.

사진·영상=Charlotte Krol, Barcrof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