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순수의 시대’ 강한나, 어버이날 맞아 수준급 꽃꽂이 실력 발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의 모든 아버지 어머니들!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배우 강한나가 어버이날을 맞아 자신이 손수 만든 카네이션을 선보이며 모든 어버이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한나는 오늘(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손수 만든 카네이션 화분을 들고 찍은 사진과 특별한 인사말을 남겼다. 그녀는 “플로리스트인 언니와 함께 어버이날을 기념해 정성껏 만들어봤어요”라며 아름다운 카네이션처럼 행복하시라는 인사를 전했다.

강한나는 그동안 프로 플로리스트인 친언니에게 틈틈이 꽃꽂이를 배워 실력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녀는 최근 신하균, 장혁, 강하늘과 함께 출연한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매혹적인 기녀 ‘가희’ 역을 맡아 신인답지 않은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충무로 샛별’이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 작품에서 강한나와 첫 연기 호흡을 맞춘 신하균은 “어렵고 쉽지 않은 캐릭터를 만나 훌륭히 소화했고 보기 드물게 용기와 실력을 가진 여배우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연출을 맡은 안상훈 감독은 “오디션을 볼 때 전혀 신인 같지 않았고 연기력과 내공이 상당했다. 도발적인 매력과 순수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서 충분히 가희라는 인물로 ‘순수의 시대’를 끌고 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사진 영상=판타지오, CJ엔터테인먼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