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늘의 포토영상]홍준표 검찰 출석, 혐의 인정하느냐 묻자 ‘허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완종 리스트’ 관련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8일 오전 9시 50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 사진=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홍준표 지사는 서울고검 청사 앞에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가장 먼저 “허허”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어 “이런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검찰에 소명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또 홍준표 지사는 ‘돈 전달자인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측근을 통해 회유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예상보다 이른 오전 8시쯤 서울 송파구 자택을 나선 홍준표 지사는 검찰 출석에 앞서 서울고검에서 200m 가량 떨어진 변호사 사무실에서 마지막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변호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과 만난 홍준표 지사는 “어젯밤 푹 잤다. (취재진들이) 기다리실까봐 일찍 나왔다”며 “나중에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 어떻게 할거냐”고 말하는 등 검찰 출석에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홍준표 지사는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금품 전달자로 지목된 윤승모(50)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상대로 홍준표 지사 측에서 말맞추기 또는 회유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홍준표 지사는 회유 의혹이 불거지자 “일부가 아마 걱정하니까 ‘진상이 뭐냐’며 알아보려고 만났을 수가 있다. 이 사람들은 아무것도 몰라요. 그것(회유 의혹)은 좀 과하다”며 부인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출석한 홍준표 지사를 상대로 故 성완종 전 회장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았는지와 함께 측근들의 회유 시도를 직접 지시했는지, 또는 알고서도 묵인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한 증거인멸 정황이 포착된 데 따라 홍준표 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