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차이나타운’ 100만 돌파에 출연진 자축 인증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차아나타운’이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차이나타운’은 이날 5만1974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수 100만 3239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개봉 후 10일 만에 이룬 성과다.

‘차이나타운’은 현재 개봉작 중 유일하게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라는 핸디캡을 안고 있으며 앞서 개봉한 ‘어벤져스2’(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가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이룬 성과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

이날 ‘차이나타운’은 496개 상영관에서 2297회 상영됐다. 이는 ‘어벤져스2’가 1295개의 스크린에서 6309회 상영한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수준이다.



영화 ‘차이나타운’은 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남는 차이나타운에서 그들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두 여자의 생존법칙을 그린 작품이다. 김혜수와 김고은이 냉혹하고 비정한 세상인 차이나타운의 실질적 지배자인 ‘엄마’와 지하철 보관함에 버려진 후 차이나타운에서 자란 아이 ‘일영’을 각각 분했다.

남성의 전유물로 인식되었던 느와르장르에 여성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점, 여기에 탄탄한 스토리를 갖추고 있음이 전해지면서 영화계에서는 제작 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후 제68회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에 초청되면서 작품성을 공식 인정받으며 기대치를 높였다.



한편 ‘차이나타운’의 김혜수, 김고은, 엄태구, 박보검, 이수경, 조현철, 한준희 감독이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 사진에는 100만 관객 돌파를 자축하는 케이크를 앞에 둔 배우들과 한 감독이 나란히 깜찍한 꽃받침 포즈를 취한 모습으로 기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영상=CGV아트하우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