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걸그룹 레드벨벳 매니저 욕설 영상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 매니저의 욕설 영상이 공개돼 논란을 빚고 있다.



논란이 되는 영상을 보면, 레드벨벳 멤버들이 지난 8일 KBS2 ‘뮤직뱅크’ 방송을 마치고 건물 밖을 나선다. 밖에는 팬들이 모여 레드벨벳 멤버들을 기다리고 있다. 잠시 후 레드벨벳 매니저는 건물을 나서기 무섭게 팬들에게 “나와. 다 떨어져. 뒤로 나오라고”라며 소리친다. 또 “야 나와. 말만 걸어봐. 꺼지라고 했지 내가”라며 팬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서슴지 않는다.

매니저의 갑질(?)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레드벨벳과 같은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의 엑소(EXO) 매니저도 지난해 8월 인천공항에서 팬을 때린 혐의로 벌금 100만 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객반위주(客反爲主)’라는 말이 있다. 손님이 도리어 주인 노릇을 한다는 뜻이다. 팬들의 관심과 사랑은 곧 인기의 지표이자 연예인을 있게 하는 원동력이다. 팬들을 함부로 대할 수 없는 이유다.

연예인을 관리하고 책임지는 소속사와 매니저의 상식을 넘어선 모습은 곧 연예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데 한몫한다. 따라서 연예인만큼이나 그와 관련된 소속사와 매니저의 태도는 매우 중요할 것이다.

물론 사생팬의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러나 상황이 어찌됐든 연예인의 존재를 있게 하는 팬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등 존중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면 팬들에게도 최소한의 예의를 기대할 수 없다.

한편 레드벨벳은 10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 무대를 마지막으로 이번 앨범 활동을 마무리했다. 앞으로 멤버들은 개인 활동 및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사진·영상=레드벨벳 퇴근길/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