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냥한 먹잇감 빼앗긴 맹수들의 굴욕, 베스트 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속담에 ‘죽 쑤어 개 준다’는 말이 있습니다. 애써 한 일을 남에게 빼앗기거나 엉뚱한 사람에게 득이 된 결과가 되었음을 이르는 말이죠. 이와 비슷하게 ‘닭 길러 족제비 좋은 일 시킨다’는 말도 있습니다.

죽을 쑬 때도, 닭을 기를 때도 정성과 노력이 필요하죠. 하지만 노력을 하지 않은 누군가가 이를 가로채 간다면 얼마나 허망하겠습니까. 두 속담 모두 이를 비유한 말입니다.





정글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누군가 애써 사냥한 먹잇감을 가로채는 경우가 발생하니까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죽 쑤어 개 준 꼴 베스트3’입니다.

먼저 치타의 먹잇감을 가로챈 하이에나의 모습이 포착된 영상입니다.



영상을 보면 치타 한 마리가 사냥한 먹잇감을 먹고 있습니다. 이어 냄새를 맡은 하이에나 한 마리가 치타가 있는 곳으로 다가옵니다. 이후 하이에나는 치타의 주변을 서성이며 먹잇감을 가로챌 기회를 엿봅니다. 그러자 이를 눈치 챈 치타가 선제공격을 하자 하이에나는 이내 겁을 먹고 달아납니다.

하지만 잠시 후 하이에나는 순식간에 치타의 먹잇감을 가로채 달아납니다. 이에 치타는 녀석을 멀뚱멀뚱 바라만 보는데요, 그런 치타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냅니다.

두 번째 영상은 애써 사냥한 먹잇감을 악어에게 바친 표범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촬영된 해당 영상은 어미로 보이는 표범이 나무 위로 먹잇감을 옮기는 모습으로 시작됩니다. 그러나 이 표범이 입에 물고 옮기던 먹잇감을 놓치면서 먹이는 순식간에 나무 아래 강으로 빠지고 맙니다.

이에 어미와 새끼 표범들이 강 주변을 맴돌며 먹잇감의 행방을 찾아보지만 놓친 먹이를 찾아오기에는 별다른 방도가 없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때 표범 앞에 악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갑자기 등장한 이 악어는 표범이 나무에서 떨어뜨린 먹이를 입에 물고 유유히 사라집니다. 제대로 ‘죽 쑤어 개 준’ 꼴입니다.

마지막은 먹잇감을 악어에게 도둑맞는 들개 무리들의 모습이 찍힌 영상입니다.



영상을 보면 들개 무리들이 죽어있는 임팔라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잔뜩 굶주린 녀석들이 배를 채울 수 있다는 기대감에 부풀어 축제를 벌이기 직전, 갑자기 불청객이 등장합니다. 다름 아닌 거대한 몸집의 악어입니다.

물 밖으로 쏜살같이 기어 나온 악어는 들개들의 먹잇감인 임팔라를 물고는 유유히 다시 강으로 돌아갑니다. 순식간에 자신들의 먹잇감을 빼앗긴 들개 무리들은 악어에게 덤벼보기는커녕 아무런 방법도 찾지 못한 채 그저 악어 꽁무니만 바라보는 신세가 됩니다.

사진 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