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령: 저주받은 사진’, J호러 자존심 지킬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공포영화 ‘령: 저주받은 사진’(이하 령)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령’은 매일 밤 12시, 학교 소녀들을 홀리는 의문의 사진 한 장으로 시작되는 피할 수 없는 죽음의 저주를 그린 공포물이다. 이 작품은 ‘링’ 제작진과 ‘주온’의 아사토 마리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은 공포감을 자아내는 학교 기숙사 전경과 오싹한 멜로디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 ‘소녀의 사진을 보면 죽는다’라는 괴담에 대해 학생들이 호기심을 느끼는 모습과 함께 친구들이 하나씩 사라지는 상황은 공포감을 불러일으킨다.



숲 속 깊은 곳에 지어진 학교와 외부인들의 출입이 금지된 기숙사라는 일상적이면서도 제한적인 공간에서 심리적인 압박과 공포를 절묘하게 그려낸 ‘령’은 일본 특유의 기묘한 분위기로 긴장감을 높인다.

기발한 스토리와 기괴한 비주얼, 묘한 분위기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특유의 분위기로 전 세계 ‘J호러 신드롬’을 낳은 일본 영화는 공포영화의 절대 강자다.

이러한 J호러 전성기의 포문을 연 영화는 단연 ‘링’이다. 비디오를 보면 일주일 후 죽게 된다는 저주를 바탕으로 흘러가는 이 영화는 TV밖으로 기어 나오는 귀신 장면으로 당대 최고의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전 세계에 J호러를 알렸다.



이후 공포 영화계의 한 획을 긋는 또 하나의 작품이 등장한다. 바로 토시오 귀신으로 잘 알려진 영화 ‘주온’이다. 저주받은 집에 발을 들이는 모든 사람이 끔찍한 죽음을 맞는 이 영화는 ‘토시오’를 알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링’과 ‘주온’이 가진 피할 수 없는 ‘저주’라는 설정을 그대로 가져가면서 한층 더 감각적이고 세련된 공포를 담아낸 영화 ‘령’이 일본 공포 영화의 흥행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6월 4일 개봉.

사진 영상=스톰픽쳐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