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거대 고래상어와 수영 즐기는 10대 청년들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에서 거대한 고래상어와 수영을 즐기는 10대 청년들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최근 플로리다주 멕시코만 데스틴시의 해안에서 10대 청년들이 번갈아 고래상어와 수영을 즐기는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보트 위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10대 청년들이 번갈아 거대한 고래상어 등지느러미에 매달려 유영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날 고래상어에 직접 매달렸던 코디 갤런드(Cody Garland)는 지역방송 WEAR과의 인터뷰를 통해 “고래상어가 좋아요. 그들이 우리를 해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단지 우리는 고래상어의 입 근처로 가는 것만 피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고래상어(whale shark )는 상어의 일종으로 지구 상에서 가장 큰 상어다. 몸길이 12m, 무게 13톤 내외로 거대한 몸집을 가졌지만 플랑크톤이나 새우 등을 걸러 먹는 온순한 종으로 알려졌다.(참고: 위키백과)

한편 해양생물학자들은 사람이 고래상어와 수영을 하는 행위가 고래상어에게 더욱 위험하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13년 플로리다주 베니스 인근 해안에서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을 때, 당시 모트 마린연구소 상어연구센터장 밥 후터는 “고래상어는 사람을 해치지는 않지만 잡은 접촉이 오히려 고래상어를 다치게 할 수 있다”면서 “장기적인 접촉은 고래상어의 점막층(mucous layer)을 훼손해 그들의 수명을 단축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 TopTenWorld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