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양이 사체로 퍼포먼스 펼친 美 고등학생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수업 도중 죽은 고양이로 율동 퍼포먼스를 펼친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지탄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미국 오클라호마 주(州) 오클라호마 시티 소재 하딩 차터 고등학교에서는 생물학 수업 도중 상식 밖의 일이 벌어졌다.

학생들이 광고 CM송에 맞춰 해부 실습용 고양이 사체를 가지고 춤을 추는 모습을 연출한 것.



페이스북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각자 고양이 한 마리를 손에 든 8명의 학생이 한 학생의 지휘에 맞춰 고양이를 들었다 내렸다 하더니 파도타기를 하는 등 율동 퍼포먼스를 펼친다. 학생들은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 듯 웃음까지 활짝 지어 보인다.

이번 사건이 벌어진 하딩 차터 고등학교는 지난해 오클라호마 주 교육 당국으로부터 A+ 등급을 받은 명문 고등학교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현재까지 학교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아 영상 속 학생들이 처벌을 받았는지도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됨에 따라 국제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는 학교에서 동불 해부를 금지해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한편 미국에서는 해부 실습용으로 매년 약 1천만 마리의 동물들이 죽음을 맞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Students Dancing With Dead Cats/PETA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